채널예스

예스24

카드뉴스로 보는 책

크게 작게

[코뿔소를 보여주마] 송곳 같은 문장으로 파고드는 진실

조완선 『코뿔소를 보여주마』

1986년 공안 정국 당시 일어난 ‘샛별회 사건’과 그로부터 26년 뒤인 2012년에 벌어지는 잔혹하고 엽기적인 복수극을 작가 특유의 상상력과 송곳 같은 문장으로 빚어낸 소설이다.

글ㆍ사진출판사 제공

000.png

 

001.png

 

002.png

 

003.png

 

004.png

 

005.png

 

006.png

 

007.png

 

008.png

 

009.png

 

010.png

 

011.png

 

012.png

 

013.png

 

014.png

 

015.png

 

016.png

 

017.png

 

018.png

 

019.png

 

020.png

 

『외규장각 도서의 비밀』로 ‘교양 문화 추리소설’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장르 문학과 본격 문학의 경계를 허물고 많은 독자들의 호응을 받은 조완선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이 출간되었다. 출간 전부터 “경탄할 만한 흡인력” “놀라운 추리 기법” “생생한 리얼리티”라는 평을 받으며 영화화 판권 문의가 쇄도한 작품으로, 1986년 공안 정국 당시 일어난 ‘샛별회 사건’과 그로부터 26년 뒤인 2012년에 벌어지는 잔혹하고 엽기적인 복수극을 작가 특유의 상상력과 송곳 같은 문장으로 빚어낸 소설이다.

 

“그날 이후 시계추는 멈춰 있었다.
1986년 4월에서 2012년 9월 현재까지, 그들에겐 언제나 한결같은 시간이었다.”


 

 

코뿔소를 보여주마 조완선 저 | 다산책방
『외규장각 도서의 비밀』로 ‘교양 문화 추리소설’이라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제시하며 장르 문학과 본격 문학의 경계를 허물고 많은 독자들의 호응을 받은 조완선 작가의 신작 장편소설이 출간되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코너 전체 보기

위로

Copyright ⓒ 2017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