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카드뉴스로 보는 책

크게 작게

[우연한 빵집] 상실의 고통을 나누는 ‘빵’ 이야기

그 빵집을 발견한 건 정말 우연이었다

잊을 수 없는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참사. 그 후 마음에 켜켜이 쌓인 작가로서의 무겁고 간절한 감정들이 이야기가 되어 나왔다. (2018. 08. 10)

글ㆍ사진출판사 제공

카드뉴스_우연한빵집(1).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2).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3).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4).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5).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6).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7).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8).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9).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10).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11).jpg카드뉴스_우연한빵집(12).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13).jpg

 

카드뉴스_우연한빵집(14).jpg

 

 

 

 

 

 

잊을 수 없는 2014년 4월 16일, 그날의 참사. 그 후 마음에 켜켜이 쌓인 작가로서의 무겁고 간절한 감정들이 이야기가 되어 나왔다. 등장인물과 사건은 재창조된 것이지만, 독자들은 모두 그날의 일을 자연스레 떠올릴 것이다. 사랑하는 사람을 하루아침에 잃어버린 이들의 일상, 그리고 이끌리듯 골목에 자리한 빵집의 문을 열게 되는 사람들. 그들 모두 함께라면 슬픔이 조금은 덜어지지 않을까, 하고 작가는 생각했다.

 

『우연한 빵집』  은 한적한 주택가 뒷골목에 위치한, 제대로 된 간판 하나 없는 빵집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펼쳐진다. 가게 주인인 ‘이기호’는 한때 소설가를 꿈꾸었지만, 돌아가신 아버지의 빵집을 물려받아 제빵사가 되었다. 그리고 그 빵집을 드나들던 사람들이 있었다. 고등학교 2학년인 꿈 많은 소녀 윤지와 그 학교 선생님이자 이기호와는 오랜 친구인 영훈. 두 사람은 수학여행을 떠났다가 남쪽 바다에서 돌아오지 못했다. 『우연한 빵집』 은 그렇게 사랑하는 사람을 잃은 채 살아가야 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다. 윤지의 남자친구 태환, 윤지의 단짝 진아, 윤지의 엄마, 그리고 빵집 주인 이기호와 알바생 윤지까지 다섯 명의 인물이 각 장마다 중심이 되어 과거를 회상하고 현재의 일상을 서술한다. 보이지 않는 인연의 고리로 연결되었던 사람들이 점차 서로를 발견하고 우연처럼 빵집으로 모이게 되는 과정이 아리고 아프지만 담담하고 따듯한 문장 속에 담겼다.

 


 

 

우연한 빵집김혜연 저 | 비룡소
보이지 않는 인연의 고리로 연결되었던 사람들이 점차 서로를 발견하고 우연처럼 빵집으로 모이게 되는 과정이 아리고 아프지만 담담하고 따듯한 문장 속에 담겼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코너 전체 보기

위로

Copyright ⓒ 2018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