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카드뉴스로 보는 책

크게 작게

[친절한 티벳여우 스나오카씨] 늑대한테 설렌 거 처음이다

‘친절한 티벳여우’가 도대체 뭔데 이래?

“산은 산이요. 물은 물이요.” 무념무상의 상징이 된 중년의 티베트모래여우 스나오카 씨. (2018. 09. 14)

글ㆍ사진출판사 제공

친절한티벳여우_01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2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3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4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5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6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7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8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09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10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11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12_예스.jpg

 

친절한티벳여우_13_예스.jpg

 

 

 

 

 

 

 

 

『친절한 티벳여우 스나오카씨』  는 덥수룩한 털, 무념의 눈빛, 험상궂은 표정. 이건 늑대인가 곰인가 여우인가. 티베트모래여우 스나오카 씨는 고단한 직장생활부터 혼자 딸을 키우는 싱글대디 생활까지, 기대 이상으로 넓고 깊고 다양한 이야기로 우리를 열광케 한다.

 

어깨를 주물러주는 척하며 여직원을 추행하려는 상사를 막아내고, 한여름 자동차에 갇힌 아이를 구하기 위해 차 유리창을 돌로 깨부순다. 강력한 체술로 강도를 때려잡는가 하면, 지하철 쩍벌남 정도는 눈빛 하나로 제압한다.

 

강자에겐 이토록 강하지만 반면 약자에게는 한없이 약한 스나오카 씨. 극장의 뒷자리 꼬마아이를 위해 몸을 낮춰주고, 택배 배달원에게는 말없이 음료수를 건넨다. 편식하는 딸아이를 위해 거의 모든 음식을 직접 만들고, 우는 딸을 달래기 위해 꿀렁꿀렁 댄스를 선보이는 세상 최고 다정한 아빠. 비닐백 대신 에코백을 즐겨 사용하고, 있던 자리는 깨끗이 치우고 가는 개념남이기도 하다.


 

 

친절한 티벳여우 스나오카 씨큐라이스 글그림/손나영 역 | 재미주의
‘험상궂지만 친절하게, 무심한 듯하지만 다정하게’ 세상 사람들을 돕는 ‘츤데레’의 전형으로 이삽십대 여성들의 마음을 설레게 하고, 사십대 아저씨들의 공감과 지지를 받고 있다.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코너 전체 보기

위로

Copyright ⓒ 2018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