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카드뉴스로 보는 책

크게 작게

[중년, 잠시 멈춤] 나를 위해 살아가기로 결심한 여자들을 위하여

중년이란 인생의 내리막이 아니라 나를 향한 반환점

‘제2의 사춘기’라고 불리듯 청천벽력처럼 내리치는 몸과 마음의 변화에 여자로서의 자존감은 한없이 낮아지고,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의 파고를 오롯이 감내해야 한다. (2018. 11. 09)

글ㆍ사진출판사 제공

중년잠시_서점 (1).jpg

 

중년잠시_서점 (2).jpg

 

중년잠시_서점 (3).jpg

 

중년잠시_서점 (4).jpg

 

중년잠시_서점 (5).jpg

 

중년잠시_서점 (6).jpg

 

중년잠시_서점 (7).jpg

 

중년잠시_서점 (8).jpg

 

중년잠시_서점 (9).jpg

 

 

 

 

 

여자라면 누구나 감기처럼 중년을 앓는 때가 온다. ‘제2의 사춘기’라고 불리듯 청천벽력처럼 내리치는 몸과 마음의 변화에 여자로서의 자존감은 한없이 낮아지고,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의 파고를 오롯이 감내해야 한다. 우울감을 느끼거나, 주변의 무관심에 상처를 받기도 하고, 인생을 송두리째 잃어버린 듯한 상실감도 든다. 또 어떤 이들은 주연 역할을 하던 젊은 시절을 떠나보내고 조연이 되어 이등칸 객실에 머물러 있는 듯한 소외감을 느낀다고 한다. 그러나 여자에게 있어 중년이란 깊은 통증과 생채기만 남기는 시기일까? 이에 대해 중년, 잠시 멈춤』 의 저자 마리나 벤저민은 중년이 인생의 내리막이 아닌 ‘나를 향한 생의 반환점’이라며 어깨를 토닥인다. 타인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고, 내가 원하는 일들을 찾아가며 자신의 내면을 풍요롭게 할 수 있는 ‘신의 선물’이라고 말이다.


 

 

중년, 잠시 멈춤마리나 벤저민 저/이은숙 역 | 웅진지식하우스
사오십 대 여성이라면 누구나 공감할 만한 일상 속의 에피소드와 다양한 고전문학 작품, 주옥같은 인용구와 문헌 자료 등을 통해 다채로운 시선으로 통찰해내며 위로와 공감, 남은 생(生)에 대한 혜안을 안긴다.


 

 

 

배너_책읽아웃-띠배너.jpg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코너 전체 보기

위로

Copyright ⓒ 2018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