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김시덕의 서재 학자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중학교 때 동아시아의 역사에 대한 책들을 읽으면서 본격적으로 독서를 시작했습니다. 그때부터 한일 관계에 관심을 갖고 관련된 책을 읽었고, 그게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죠.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몇몇 분야에서 중요시되는 정보를 가장 압축적으로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모든 분야에서 책이 가장 유용한 정보원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최소한 제가 관심을 갖고 있는 분야들에서는 책이 가장 중요한 정보원입니다.


 


요즘 선생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지난 2~3년간은 북동유라시아에서 러시아, 일본, 청나라, 한국, 미국이 얽혀온 근현대사에 관심이 있어서 관련된 책을 읽고 있습니다. 이 분야에 대해 최근 읽은 가장 인상적인 책은 강인욱  『유라시아 역사기행』  (민음사, 2015)과 김진영 『시베리아의 향수』 (이숲, 2017)입니다.


 


선생님의 최근작  『서울 선언』   을 펴낸 소감이 궁금합니다.



서울을 구석구석 끝까지 걸어다니면서 현장에서 썼습니다. 답사에 알맞게 책을 가볍게 만들었으니, 제 책을 들고 책 속의 장소를 실제로 가 보시면, 제가 왜 그 곳에 대해 그런 식으로 썼는가를 피부로 느끼실 수 있을 터입니다. 책으로만 봐서는 모릅니다. 현장에 가야 발견이 있습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18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