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카드뉴스로 보는 책

크게 작게

[노랑의 미로] 쫓겨난 사람들의 ‘가난의 경로’ 5년을 좇다

『노랑의 미로』

법원이 주민들의 공사 중지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 뒤 쫓겨난 사람들 중 일부는 그 건물로 돌아왔고 다수는 돌아오지 않았다. 당시 저자는 사건의 전 과정을 따라가며 1년 동안 ‘사건 이후’를 탐사보도했다.(2020. 05.22)

글ㆍ사진출판사 제공



가난한 사람들에게 쫓겨나는 일은 일상이었다. 가난이 흔들 수 없이 견고해지고 공고화되는 ‘사태’는 ‘사건 이후의 일상’에 있었다. 누군가는 쫓겨나고 다시 쫓겨나는 일을 되풀이하며 가난해졌고, 그들을 쫓아내고 다시 쫓아내며 누군가는 수익을 얻었다. 가난은 ‘사건의 순간’이 아니라 ‘사건 뒤 사태가 된 일상’의 누적 속에, 그 일상을 고립시키고 공고화시키며 이득을 얻는 구조 속에 있었다. 



노랑의 미로
노랑의 미로
이문영 저
오월의봄






추천기사




 ‘대한민국 No.1 문화웹진’ 예스24 채널예스 

코너 전체 보기

위로

Copyright ⓒ 2020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