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석지영의 서재 교사/교수
“어릴 때 질 크레멘츠(Jill Krementz)가 지은 『아주 어린 댄서(A Very Young Dancer)』라는 책을 읽었어요. 아메리칸 발레학교를 다니는 열 살배기 여자 아이에 대한 책이었는데, 그 책을 읽고는 저도 그 학교에 다니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그래서 몇 년 후에 그 학교에 지원을 했고 학생이 됐죠.”

“글쓰기를 업으로 삼은 친구들이 많은데 그 친구들이 쓴 책을 읽는 걸 정말 좋아해요. 그 책들만 읽어도 시간이 모자랄 정도에요. 친구들이 추천하는 책을 읽는 것도 좋아합니다. 그 외에는 별다른 규칙이나 기준은 없지만 책이 재미가 있고 읽는 매력이 있어야 해요. 주제가 어렵더라도요. 저는 서재에 있을 때 시간이 가는 줄 몰라요. 제 서재에 이름을 붙인다면, ‘솔리스(Solace)’라고 짓고 싶어요. 위안, 위로의 뜻을 가지고 있는 말이죠.”

“요즘은 영국 텔레비전 드라마인 <다운튼 애비(Downton Abbey)>를 정말 재미있게 보고 있어요. 예스러운 복장과 극적 드라마, 로맨스, 아름다운 저택, 마음 아픔 등 연예오락물에 있어야 할 것은 다 갖춘 드라마에요. 등장인물들도 탄탄하게 설정되어 있고 플롯도 훌륭하고요. 극의 중심에 심지어는 이리저리 얽힌 법적인 문제까지 등장해서 정말 흥미로워요.”

아시아계 여성으로는 최초로 하버드 법대 종신교수로 임명되어 화제를 모은 석지영 교수는 자전적 에세이 『내가 보고 싶었던 세계』를 통해 그녀가 만난 인문학, 예술, 법 등을 이야기했다. 발레리나를 꿈꿨지만 법대 교수가 된 석지영 교수. 그녀가 확 달라지게 된 계기는 바로 책 읽기와 선생님들, 그리고 문화와 예술을 사랑하면서 키운 감성과 상상력 덕분이었다. 석 교수는 “책 읽기는 내 인생을 완전히 바꾸었다”고 말하며, 한 무더기씩 책을 빌리고 마음의 안식처가 되어 주던 뉴욕 퀸즈 도서관 시절을 회상한다. 책 읽기에서 얻은 상상력, 문화적 감수성과 교양이 지금의 석지영을 만들었다고 말한다. 현재 트라우마, 외상 후 스트레스 징후군에 대해 연구하고 있는 석지영 교수는 “외상 후 스트레스 징후군의 개념, 인간이 사건에 어떤 방식으로 해를 입는가, 그리고 인간이 행동에 대해 져야 하는 책임은 무엇인가? 등에 둘러싼 미국 법체계의 진화하는 의견과 영향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며, “팻 바커(Pat Barker)의 『갱생(Regeneration)』을 읽을 계획”이라고 말했다.


사진/김장현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3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