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안정희의 서재 작가

대부분 9시에는 잠자리에 듭니다. 이때 책을 읽지요. 여간 피곤할 때를 제외하고는 거의 1권씩 읽습니다. 그리고 새벽에 일어나 어젯밤 읽던 책을 다시 읽는 날도 많습니다. 현재는 도서관에서 장서개발 총괄을 맡고 있는데요. 각 일간지 새 책 소개에 실린 책 제목을 보거나 도서관에 책이 들어왔을 때 표지를 보면 대부분의 책이 읽고 싶습니다. 최근 2014 경기 도서관 총서 공모에 ‘책 읽고 싶어지는 도서관 디스플레이’라는 주제로 당선되었습니다. 10월까지 원고를 써야 해서 요즈음은 대부분 디자인과 마케팅 관련된 책을 많이 봅니다. 도서관 운영에 관한 책을 보기도 하구요. 곧 발간될 예정인 『(가제)스토리텔링 아카이브』 때문에 기록에 관한 책들도 눈여겨보고 있습니다. 밤에는 스티브 킹의 단편집 『모든 일은 결국 일어난다』 속의 소설을 한편씩 읽고 있습니다. 이야기가 너무 재미있고 스릴 만점이라 밤마다 꿈에 영화 한편씩 찍는 기분입니다.

 

서재의 이름은 아직까지 생각해본 적이 없는데요. 블로그 이름 ‘숲속의 도서관’으로 대신하면 어떨까 싶습니다. 서산이나 경북 봉화, 청송 지역 등의 산 밑에 작은 집을 짓고 마당 한 켠에 서재를 따로 만들어 도서관을 만들고 싶은 꿈이 있습니다. 일반적인 도서관은 아니고 개인서재인 셈인데요 천장이 높은 곳에 그간 읽은 책들과 앞으로 읽을 책들을 꽂아두고 혼자 좋아서 죽는 그런 곳을 꿈꿉니다. 독자 여러분들이 마음 내키는 대로 어떤 책이든 '발견'하면 좋겠습니다. 다른 사람들의 시선이나 추천 이런 것에 구애 받지 말고. 자신의 삶과 연관성을 읽어낼 수만 있다면 만화, 웹툰, 영화, 노래, 신문, 드라마, 축구 등 모든 것이 거대한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또 책은 꼭 다음 책으로 연결되기에 어느 책으로 시작하든 그것으로 세상 모든 사람들을 만날 수 있습니다. 좋아하는 책 맘껏 읽고 사람들과 더불어 인생을 충분히 즐기며 살면 좋겠습니다. 제도나 나이 성별 그런 것에 구속 받지 말고요. 이 모든 것을 인간이 만들었으니 인간인 '내'가 해체할 수도 있는 거지요. 인간의 생명과 삶 그 자체에 경외감을 갖고 끝까지 호기심을 잃지 않고 함께 살기를 소망합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2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