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최성락의 서재 교사/교수

책을 좋아합니다. 이전에는 책을 취미라고 말한 적도 있고, 특기라고 말한 적도 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책을 읽는 일이 취미라고도, 특기라고도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냥 책을 읽는 일은 생활이라고 봅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밥을 먹고, 집을 나서서 일을 하고 저녁에 들어와서 잠을 자는 것과 같은 생활. 밥을 먹을 때 언제 어떻게 먹어야겠다는 것을 특별히 생각하면서 먹지는 않습니다. 물론 외식을 하거나 특별한 이벤트로 식사를 하게 될 때는 특별히 생각을 하겠지만 보통 때는 별 생각 없이 밥을 챙겨 먹습니다. 저에겐 책을 읽는 일도 마찬가지입니다. 책을 읽어야겠다는 생각을 따로 하지 않고 그냥 책을 읽습니다. 언제 읽느냐고 묻는다면, 시간이 날 때라고 답할 수밖에 없네요. 전철을 타고 이동할 때, 카페에서 누구를 기다릴 때, 식당에서 밥이 나오기 전에, 잠자기 전에.. 한마디로 말씀 드리자면 책을 펼 수 있는 시간과 공간이 허락될 때는 언제나 책을 펼치는 것 같습니다.

 

이전에는 ‘교양 쌓기’ 정도의 목적으로만 책을 대한 것 같습니다. 책을 통해 어떤 실질적인 도움을 얻으려고 하기보다는 그냥 읽었다고나 할까요? 책을 읽는 목적이 있었다기보다는 그냥 재미로 책을 읽었습니다. 지금도 계속 재미로만 읽는 책들도 있지만, 그래도 최근에는 관심사를 가지고 그 주제에 초점을 맞춘 독서를 하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 그냥 재미로 책을 읽는 것과 어떤 목적을 가지고 책을 읽는 것, 그 둘 중에 어떤 게 더 좋은지는 모르겠지만 목적을 가지고 책을 읽을 때 현실에서 뭔가 달라지는 게 있는 것 같습니다. 요즘 관심사는 ‘어떻게 하면 보다 발전할 수 있는가’입니다. 저는 경제학, 행정학, 경영학 등을 공부했는데, 처음 공부할 때는 이 세 학문이 모두 다 다른 것으로 알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경제학, 행정학은 어떻게 하면 국가를 더 발전시킬 수 있는가에 대한 학문이었고, 경영학은 어떻게 하면 기업을 더 좋게 만들 수 있는가에 대한 내용이더라고요. 국가와 기업이 어떻게 보다 잘 될 수 있는가에 대한 경제학, 경영학 등과 관련된 책은 좀 읽었는데, 개인의 성장에 대한 책은 읽은 것이 많지 않습니다. 그래서 지금은 개인이 어떻게 하면 보다 잘 될 수 있는가에 대한 책들을 읽고자 하고 있습니다. 긍정심리학이나 뇌과학에 이런 내용이 많이 있는 것 같아 심리학이나 뇌과학 관련 책들을 많이 보고자 하고 있습니다.

 

최근 집필한 『나는 자기계발서를 읽고 벤츠를 샀다』는 그렇게 책을 계속 읽으면 현실이 변화될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어서 쓴 책입니다. 책 제목에서 벤츠가 강조되고, 책 내용에서도 외제차가 강조되고 있기는 하지만, 사실 벤츠 만이 아니고 자신이 원하는 목표를 달성하는 데 있어 ‘책 읽기, 그리고 책에서 읽은 내용 실행하기’가 큰 힘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말하고 싶었습니다. 꼭 벤츠 만이 아니라, 어떤 목표라도 마찬가지라고 생각합니다. 자신이 원하는 것이 있을 때, 그걸 말해주는 책을 계속 읽고 하나씩 실천해나가면 자신의 목표를 달성할 수 있다는 것. 달성까지는 아니더라도 최소한 자신이 바라는 것에 가까워질 수는 있다는 것. 그것이 책(특히 자기계발서)을 읽으면서 제가 알게 된 것이고, 그 이야기를 벤츠의 예를 들어 쓴 것이라고 봐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2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