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김현우의 서재 PD

‘주로’라고 할 것 없이 늘 읽을 책을 가지고 다니고, 또 읽고 싶은 책들은 늘어나고 그렇습니다. 시간이 지날 수록 ‘목적’을 위해 책을 읽는다기보다는 책을 읽고 있는 시간 자체를 즐기게 됩니다. 한 달쯤 전에 지인들과 소설리뷰사이트 ‘소설리스트(www.sosullist.com)을 시작했습니다. 덕분에 일주일에 한 권씩 숙제처럼 소설을 읽고 있는데, 빠듯한 일정이기는 하지만 매주 적어도 하나씩 새로운 ‘이야기’를 접하는 재미가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요즘 관심이 가는 것은 좀 막연하기는 하지만 ‘기록’이라는 화두입니다. 책을 포함하여 인간의 기록이 어떻게 개인과 사회의 흐름과 변화에 영향을 미치고 또 그 흐름과 변화를 반영하고 있는가, 하는 꽤 큰 질문을 생각합니다. 관련하여 많은 자료들을 찾아보고 있는데, 당장 읽을 계획인 책은 『고문서, 조선의 역사를 말하다』 『책의 미래』 『페이퍼 엘레지』입니다. 중앙아시아 지역에 대한 관심도 생겼습니다. 이노우에 야스시의 『둔황』, 후지와라 신야의 『티벳 기행』을 읽고 나서부터인데, 이것과 관련해서는 『티베트 원정기』, 『혜초의 왕오천축국전』 등을 읽을 계획입니다.

 

제 서재에 이름을 붙인다면, ‘마지막까지 지키고 싶은 공간’ 이라고 말하고 싶습니다. 모든 다큐멘터리 작업이 그렇지만 『멸종』의 기초가 된 다큐 <생명, 40억 년의 비밀>을 찍는 동안 많은 것을 배웠습니다. 특히 ‘멸종’과 관련하여서는, ‘겸손’해져야 하는 이유를 배운 것 같습니다. 자연은 혹은 진화는 개체의 생존에는 관심이 없다는 ‘멸종’의 가르침 덕분에 오히려 ‘지금 이 순간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역설적인 깨달음을 얻었습니다. 그 깨달음으로 『멸종』이란 책을 쓰게 되었고요.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2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