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이루리의 서재 작가

독서가 가장 즐겁게 느껴질 때는 좋은 작품을 만났을 때입니다. 아마도 저는 꽤나 까다로운 독자인 모양입니다. 언제나 제 마음을 뒤흔드는 작품을 찾습니다. 하지만 그런 작품을 자주 만나지는 못하니까요. 그래서 대개는 특별한 기대 없이 책장을 넘깁니다. 그러다 가끔 제 눈과 손을 끌어당기는 작품을 만납니다. 곧 심장의 박동이 빨라지고 심지어 제 영혼이 책 속으로 빨려 들어가는 느낌을 받습니다.

 

그리고 마지막 페이지를 넘길 때면 어서 이 책의 재미와 감동과 다른 사람들한테 알려야겠다는 흥분 상태에 빠집니다. 이 때가 바로 독서가 가장 즐겁게 느껴지는 순간이지요.

 

제게 가장 중요한 일은 많은 사람들에게 ‘그림책의 행복’을 전하는 것입니다. 그림책을 단순히 어린이들만 보는 책이라고 생각하는 편견을 깨고 모든 세대가 즐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림책은 영화나 연극이나 드라마처럼 누구나 함께 즐길 수 있는 예술 작품이라는 사실을 널리 알리고 싶습니다. 그래서 전국을 다니며 그림책에 관한 교양 강의도 하고 그림책 작가 과정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그렇게 전국을 다니며 강의를 하고 독자들을 만나다 보니 교육제도와 도서관에 관한 관심이 점점 자라났습니다. 어쩌다 한국 사람들은 책의 즐거움을 모르게 되었는가? 한국의 도서관은 어쩌다 취업과 진학을 위한 독서실로 전락하였는가? 도대체 왜 선진국 사람들은 독서를 즐기고 행복한 삶을 사는가? 그들의 교육제도와 도서관 문화는 우리와 어떻게 다른가? 문제 의식과 호기심 모두 쑥쑥 자라났습니다.

 

선진국의 교육제도와 도서관 시스템에 대한 호기심 때문에 제가 지금 손에 든 책은 『아름다운 삶, 아름다운 도서관; 선생님들의 이유 있는 북유럽 도서관 여행』입니다. 이 책의 저자는 전국학교도서관담당교사 서울모임입니다. 이 책을 만든 선생님들은 이미 《유럽 도서관에서 길을 묻다》, 《북미 학교도서관을 가다》 그리고 《북미 도서관에 끌리다》를 펴냈습니다.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은 이 책을 만든 분들이 바로 한국에서 책의 즐거움과 진정한 도서관 문화를 만들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저의 가장 최근작은 『아빠와 함께 그림책 여행 2』은 『지각대장 존』으로 시작된 저의 그림책 여행 이야기인 『아빠와 함께 그림책 여행』의 두 번째 책입니다. 아마도 저의 그림책 여행은 평생 이어질 테니 『아빠와 함께 그림책 여행』의 연작도 계속 이어질 것입니다.

 

이 책 덕분에 강연 초대도 많이 받습니다만 이 책 제목 덕분에 제가 아빠라는 오해를 많이 받습니다. 하지만 우리 부부에게는 아직 자녀가 없습니다. 언젠가 우리 부부에게도 아이가 생기면 좋겠습니다. 지금은 우리가 만드는 책이 우리 부부의 자식이라고 생각하며 살고 있습니다. 실제로 우리가 만든 책은 우리의 아이입니다. 저는 책에도 생명이 있고 영혼이 있다고 생각합니다.

 

제목을 『아빠와 함께 그림책 여행』이라고 지은 까닭은 저에겐 책 읽어주는 아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저의 아버지는 제가 책 읽는 것을 싫어했습니다. 아버지는 제가 교과서나 참고서만 보기를 바랬습니다. 제가 공부를 잘 해서 상고나 공고를 나와 은행이나 공장에 빨리 취직하기를 바랐습니다.

 

그랬던 아버지가 지금은 자신이 그림을 그리지 않은 것을 후회합니다. 그리고 착하고 명랑했던 둘째 아들(저의 작은 형)을 단지 공부를 못한다는 이유로 미워했던 것을 후회합니다. 작은 형은 아버지의 칭찬을 받지 못한 채, 고1때 사고로 세상을 먼저 떠났습니다. 아버지도 이제는 그냥 공부보다 자신이 하고 싶은 일을 해서 행복해지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런데 저는 아버지보다 먼저 그 사실을 알았습니다. 아버지의 희생 덕분에 책을 읽을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저는 어릴 때 아버지 말씀을 듣지 않고 책을 읽었습니다. 책이 내가 살고 싶은 삶을 살도록 도와주었습니다. 저에게는 없었던, 책을 읽어주는 아버지가 이 세상에 더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꼭 책이 아니더라도 가족을 의무가 아닌 사랑으로 아끼고 놀아주는 아버지가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아빠와 함께 행복한 그림책 여행을 떠나는 가족이 많아지면 좋겠습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2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