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조근호의 서재 법조인 독서는 저자와의 지적인 만남입니다. 다양한 종류의 저자와 만나 그와 대화를 나누게 되지요. 특히 이 작업이 즐거울 때는 몇백 년 전에 돌아가신 인류의 위대한 스승과 만날 때입니다.

마키아벨리는 이렇게 이야기하였습니다.
“저녁이 오면 나는 집으로 돌아가 서재로 들어간다네. 서재로 들어가기 전에 흙과 먼지가 묻어 있는 일상복을 벗고 관복으로 갈아입지. 그리고 나는 옛 시대를 살았던 어르신들의 정원으로 들어간다네. 그분들은 나를 정중히 맞아주시고, 나는 옛 시대를 사셨던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지.
내가 그분들에게 주저하지 않고 질문을 드린다네. 왜 그때, 그런 식으로 행동하셨는지를. 그 숨겨진 이유가 무엇인지를! 그럼 옛 성현들은 내게 대답해주시지. 매일 옛 시대의 어르신들과 대화를 나누는 그 네 시간 동안 나는 아무런 피곤을 느끼지 못한다네.”

마키아벨리가 느낀 감흥을 공감하며 같이 느낄 때 독서는 정조가 이야기 한 바대로 ‘천하에서 가장 통쾌한 일’ 중 하나가 됩니다.


저는 요즘 그리스로마 고전에 푹 빠져 있습니다. 특히 그리스로마 신화와 사랑을 나누고 있습니다. 서양 문화의 양대 흐름 중 하나인 헬레니즘을 잘 모르고 살아왔습니다. 우리 삶 곳곳에 그리스로마 신화가 살아 숨쉬고 있음에도 무지 때문에 그 뜻을 알아차리지 못하고 흘려보내고 삽니다.
그리스 로마 사람들은 늘 “Who am I? What is life? How to live?”라는 세 가지 질문을 하고 답을 하려고 노력하였습니다. 그들의 생각을 배우려고 합니다. 그리스로마 서사시, 비극 등의 주인공들과 매일 호흡하며 살고 있습니다.

호머의 『일리아스』, 『오딧세이아』, 오비디우스의 『변신 이야기』를 읽고 요즘 베르길리우스의 『아이네이스』를 읽고 있습니다. 끝나면 그리스 3대 비극작가 아이스킬로스, 소포클레스, 에우리피데스의 전 작품에 도전하렵니다.

저는 늘 만나는 분들에게 인생이 무엇인지, 인생의 목표가 무엇인지 묻습니다. 대부분 당황하고 답변을 하지 못합니다. 뭐 인생 다 그렇지 하는 표정들입니다. 저는 이 상식에 도전하고 싶습니다. 그리스로마 사람들이 하였던 인생이 무엇인지, 인생의 목표가 무엇인지, 매일 생각하고 고민하며 살아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회사의 2017년 목표, 부서의 1/4분기 목표는 알면서 우리 인생의 목표가 무엇인지 모른다는 것은 모순 아닐까요?

최근에 쓴 책 『당신과 행복을 이야기하고 싶었습니다』는 그 질문에 대한 제 고민의 궤적입니다. 매주 월요일 저는 그 질문을 하며 월요편지를 썼습니다. 누구든 이 책을 읽으시면 저와 함께 이 질문을 고민하게 될 것입니다. 제가 찾은 제 인생의 목표는 ‘인격의 완성’입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17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