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김병호의 서재 언론인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10여년 전 집과 회사를 지하철로 출퇴근할 때 한시간 가량 걸렸는데 그 시간에 의미있는 일을 하려고 책을 읽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주말에 딱히 할 일이 없을 때는 동네 도서관에 자주 갔습니다. 신문이나 최신 잡지뿐만 아니라 책 종류도 다양하죠. 저는 다른 사람들이 반납하려고 카트에 올려둔 책들을 유심히 보면서 거기서 골라 빌려오는 책이 많습니다. 다른 사람이 즐겨 찾는 책이라면 그만큼 나도 읽을 만한 것일 가능성이 높죠.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자기가 직접 가보거나 체험하지 못한 것을 알 수 있게 해주고, 그것을 읽으면서 나라면 어떻게 할지 등 많은 것들을 생각할 수 있는 힘을 길러준다고 봅니다. 같은 사건과 이슈를 놓고도 다른 사람은 이렇게 보는구나 하고 깨달으면서 내 생각의 지평을 넓힐 수 있는 것도 장점이죠. 저도 중고등학교 자녀가 있지만 스마트폰 때문에 책을 좀처럼 읽지 않는 현실이 안타깝습니다. 물론 요즘 유튜브에는 책 내용을 알려주고 들려주는 내용도 있어서 책을 접하기 싫은 사람들이 관심을 갖는다면 도움이 되겠죠.

 

요즘 박사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국내외 역사와 국제분쟁, 국가간 빈부격차, 인물 스토리, 재테크, 심리학 등 두루두루 좋아합니다. 반면 소설은 세상을 알 수 있는 얘깃거리는 될 수 있지만 리얼리티를 신뢰할 수 없기 때문에 잘 안 읽습니다. 읽다가 포기한 적인 한 두 번이 아니죠. 영화도 제일 싫어하는 장르가 <반지의 제왕>, <신과 함께> 같은 판타지류죠. 요즘엔 나이가 50대에 가까워지면서 자기성찰이나 행복 등에 관한 사변적인 책들에 눈길이 가네요. 


박사님의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작년 9월 말에 출간한 졸저  『유럽 변방으로 가는 길』  은 국내에 잘 알려지지 않은 발칸, 카프카스, 흑해, 중앙아시아, 동유럽 각국의 정치 경제 사회 현안들에 대해 제가 직접 찾아가 주요 인사와 길거리 시민들을 만나 그들의 얘기를 듣고서 쓴 책입니다. 국내에 이들 나라를 다룬 책이 거의 없는데다 우리는 해외 언론을 통해서만 접하는 이들 나라의 사정을 담았다는데 의미가 있습니다. 다양한 콘텐츠의 책들이 출간돼야 독자들 관심과 수준도 함께 올라갈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18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