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김신회의 서재 작가

책에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아이 시절부터 책을 자주 읽긴 했지만 본격적으로 책과 친해진 건 공부에 대한 압박이 심해진 고등학교 때였어요. 특히 저는 수포자, 과포자였기 때문에 수학이나 과학 수업 시간이면 교과서 아래에 다른 책을 깔아 놓고 읽었고요. 시험 기간에는 다른 친구들이 도서관에서 시험 공부를 할 때 이어폰으로 라디오를 들으면서 일본 소설을 읽기도 했어요. 그러면서도 혼자만 다른 생각에 빠져 있다는 마음에 불안하곤 했는데, 결과적으로는 그때부터 원래 진로에 대한 탐색에 열중해 있었구나, 라는 생각이 듭니다. (웃음) 그 시절, 책이 없었으면 지루하고 힘겹게만 느껴졌던 입시생활을 버티지 못했을 것 같아요. 그리고 그때 알게 된 독서의 즐거움이 지금까지 저에게 든든한 취미 생활이 되어주고 있습니다.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사람과 세상을 이해하고, 또 다른 발견을 하기 위해서는 다양한 경험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하지만 우리가 인생에서 할 수 있는 경험은 한정되어 있고, 그 부족하거나 아쉬운 부분을 메워주는 것이 독서라고 생각합니다. 저 역시 글을 쓰는 사람으로서 스스로 수많은 일들을 경험할 수는 없기에 독서의 도움을 많이 받고 있어요. 소설을 읽는다는 건 다른 삶을 살아보는 것, 에세이를 읽는 다는 건 다른 사람과 대화를 나누는 것이라는 믿음도 갖고 있고요. 다양한 책들을 통해 나와 다른 세상, 나와 다른 이야기를 접해보고 그로 인해 새로운 경험을 늘려가는 일은 즐겁기도, 또 필요하기도 한 일입니다. 


 


요즘 저자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사실은 작년에 뒤늦게 심리학 전공 학위를 추가로 취득했어요. 제 마음을 알아보고 제 주변 사람들을 더 잘 이해하고 싶어서 시작한 공부인데, 글을 쓰는데도 많은 도움을 받았어요. 그럼으로 인해 그동안 막연하게만 느껴왔던 사람의 감정, 생각들에 대해 다시금 생각해보는 기회를 갖게 되었고요. 앞으로도 심리학 관련 서적들을 꾸준히 읽어나갈 계획이고요. 동시에 비슷한 시기에 페미니즘에 관심을 갖게 되어서 관련 서적들을 챙겨보고 있어요. 다양한 페미니스트들의 책들, 페미니즘 이슈를 다루는 책들을 배우는 마음으로 읽으면서 여성들의 삶을 지지하고, 행동으로 실천하는 삶을 살고 싶어요.


 


최근작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 와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그동안 저는 스스로조차 인정하는(!) 일중독자였어요 느긋하고 게으르게 살고 싶다고 생각은 해도 정작 쉬는 법을 모르는 사람이었지요. 그러던 중 작년에 『보노보노처럼 살다니 다행이야』  를 내고 나서 손가락 통증이 찾아와 일 년간 일을 쉴 수 밖에 없었어요. 억지로 찾아온 휴식이었지만 저는 쉬는 법을 몰랐기에(!) 자책하고 우울해하는 걸로 시간을 흘려보냈죠. 그 괴로움의 시간을 보내면서 든 생각이 하나 있었어요. “그래, 그냥 나를 받아들이자. 나를 그만 좀 미워하자,” 그 다짐과 그간의 시간을 담은 책이 『아무것도 안 해도 아무렇지 않구나』 입니다. 저처럼 잘 쉬지 못하고, 쉬어도 죄책감을 먼저 느끼는 분들이 분명 많을 거라고 생각해요. 그분들에게 이 책이 조금이나마 휴식할 수 있는 시간을 되기를 바랍니다. 그리고 그 시간을 통해 스스로에게 관대해지는 법에 대해 발견하셨으면 합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18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