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정은의 서재 소설가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아홉 살 때 『말괄량이 쌍둥이의 비밀』 (에니드 블라이튼)이라는 책을 선물 받았을 때부터입니다. 지경사의 소녀명랑소설시리즈 중 한 권이었는데 그 뒤로 서점과 도서관을 들락거리며 그 시리즈를 거의 다 읽었습니다. 그러다가 계몽사 세계명작전집, 위인전집, 백과사전 등 재미와는 상관없이 책장에 꽂혀있는 모든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지금도 다른 사람의 집에 놀러 가면 그 집 책장에 있는 모든 책의 제목을 다 읽고 나서야 자리에 앉습니다.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원하는 책을 마음껏 읽고 싶고 산책을 충분히 하고 싶다는 것 외에 다른 욕망이 없는 편입니다. 파산선고를 받아도 도서관회원증만 있으면 그다지 절망하지 않을 것 같다고 늘 생각합니다. 책을 읽다 보면 저 자신의 어리석음과 무지를 깨닫게 되는 순간이 있는데 그게 독서의 가장 큰 쾌감인 것 같습니다. 물론 책이 그 어리석음을 극복하고 보다 나은 인간이 되는 것을 보장해주지는 못하지만요. 그리고 책을 읽으면 제가 살아온 시간에 주름이 생기면서 더 깊은 시공간을 사는 듯한 착각이 듭니다. 길게 사는 건 장담 못 해도 밀도 있게 살 수 있도록 책이 조금은 도와주는 것 같습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뉴로트라이브』  (스티브 실버만)라는 자폐증의 역사에 관한 책을 읽기 시작했습니다. 『나는 그림으로 생각한다』  (템플 그랜딘)라는 자폐인이 쓴 자서전을 읽고 그 주제에 관심을 두게 되었습니다. 감각기관을 통해 들어오는 정보량이 다르고 처리속도도 다르기 때문에 외부에 반응하는 방식도 다를 수 있다는 것을 그 책을 읽고 처음 알게 되었습니다. 그 이후로 관심이 생겨서 비슷한 주제의 책이 나오면 가능한 한 다 읽어보려 합니다.


 


최근작  『산책을 듣는 시간』  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산책을 듣는 시간』  을 쓸 때는 수화에 관한 책을 찾아 읽었습니다. 『목소리를 보았네(올리버 색스)』 , 『반짝이는 박수 소리(리아 헤이거 코헨)』, 『색맹의 섬(올리버 색스)』, 『부모와 다른 아이들(앤드류 솔로몬』  을 많이 참고했는데 혹시 관심이 생기신다면 함께 읽어보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관련 있는 주제의 책들을 연달아 읽거나, 한 작가의 다른 책들을 연달아 읽는 것, 한 책을 주기적으로 반복해서 읽는 것. 모두 책을 더 재미있게 즐기는 방법인 것 같습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18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