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김예원의 서재 법조인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솔직히 말씀드리면 책을 좋아하는 편은 아니었습니다. 특히 소설은 거의 안 읽다시피 했어요. 학창시절에는 하루하루 버티면서 지냈던 것 같고 오히려 성인이 되고 나서야 책을 더 가까이 할 수 있었습니다. 자주 잡는 책은 아니었지만 그래도 마음에 드는 책을 손에 잡으면 단숨에 읽어 내려가는 편이었습니다. 책 속의 글자들이 저에게 "재밌지? 궁금하지?" 하면서 말을 걸면서 다음 페이지로 또 다음페이지로 넘기게 하는 것 같았거든요.


 


독서는 왜 중요하다고 생각하시나요?


 


통상 독서라고 하면 '책상에 앉아서 단행본을 멋지게 넘기며 사색하는 모습'만 떠올리게 됩니다. 그런데 'reading' 'read'를 독서라고 본다면, 바쁘게 돌아가는 현대 사회 속에서 스마트폰을 통해 브런치나 블로그에 올라 온 좋아하는 작가의 짧은 에세이를 정독하는 것, 즉, 마음을 다해 글을 읽는 것도 독서라고 생각합니다. 이러한 독서가 일상생활 속에 자주 자리 잡게 될수록 나 자신만 바라보는 습관에서 벗어나 세상을 바라보는 순간들을 더 많이 만들게 되는 것 같아요. 그래서 함께 사는 사회를 만들어가기 위해 독서는 중요하고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요즘 저자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저는 피해자를 지원하는 일을 주로 하는데 그 과정에서 바꿔야 하는 제도의 벽을 만나면 그 벽을 허무는 법제도개선 활동도 많이 합니다. 보통 그런 제도개선 활동은 혼자하기 보다는 여러 현장의 단체들과 연대해서 활동하는데요, 요새 활동가들의 연령이 어려지면서 이전과는 다른 소통방식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 때가 많이 있더라구요. 마침 최근 이러한 현상을 재미있게 분석한 책들이 많이 나오고 있는데 잘 살펴봐서 저도 ‘꼰대’가 되지 않도록 각별히 노력하려고 합니다.


 


책을 좋아하는 독자들에게 하고 싶은 말씀이 있다면?


 


누구나 저마다의 색깔과 향기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두 그 자체로 빛나는 꽃이죠. 함께 피어있어도 좋고 홀로 피어있어도 아름다운 사람들의 이야기를 담고 싶었습니다. 제가 『누구나 꽃이 피었습니다』 를 통해 소개하는 이야기들이 머나먼 남의 이야기가 아니라 우리 주변에 손 맞잡을 수 있는 사람들 이야기라는 점을 기억해주시고 책을 통한 좋은 연대가 일어날 수 있으면 참 좋겠습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19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