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김혜진의 서재 소설가

김혜진 소설가는 201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치킨 런」이 당선되면서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2013년 장편 소설 「중앙역」으로 제5회 중앙장편문학상을, 2018년 장편 소설 『딸에 대하여』로 신동엽문학상을 받았다. 작품으로는 소설집 『어비』, 장편 소설 『중앙역』, 『딸에 대하여』 등이 있다. 최근작 『9번의 일』을 통해서는, 평온한 삶의 근간을 갉아가는 ‘일’의 실체를 집요하게 들여다보았다.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제가 초등학교 입학할 무렵에 동네에 처음으로 큰 도서관이 들어왔어요. 5층짜리 건물이었는데  당시 저에겐 그곳이 커다란 놀이터처럼 느껴졌습니다. 그곳엔 책도 있지만, 영화를 볼 수 있는 시청각실도 있고, 군것질을 할 수 있는 식당도 있고, 도서관 주변에 큰 공원도 있었으니까요. 친구들과 어울려서 자주 도서관을 오가다 보니 책을 친근하게 느끼게 된 것 같고, 다양한 책을 접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독서는 단순히 한 권의 책을 읽는 것을 넘어서, 나 자신의 모르는 부분들을 발견해 나가는 과정이라고 생각합니다. 한 권의 책이 한 사람에게 줄 수 있는 영향력이라는 것이 생각보다 훨씬 깊고 길고 강력하다는 생각을 하고요. 그래서 독서에는 즐거움과 괴로움 모두 있는 셈이고, 그러므로 지속해야 하는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요즘엔 도시에 관심이 있습니다. 무엇보다 제가 지금 살고 있는 서울에 대한 관심이 커지고 있는데, 이곳이 너무 급격하게 바뀌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지금은 『도시의 건축』이라는 책을 읽고 있습니다.

 

최근작 『9번의 일』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9번의 일』은 일하는 사람에 대한 이야기이고, 또 일 자체에 대한 이야기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아요. 독자분들도 다양한 분야에서 각자의 일을 충실히 하고 계시겠지만, 일이 삶 전체가 되지 않도록 거리 조절을 잘하셨으면 좋겠습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0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