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이금이의 서재 소설가

이금이 소설가는 1984년 새벗문학상에 단편동화 「영구랑 흑구랑」이 당선돼 작가가 되었다. 『너도 하늘말나리야』, 『유진과 유진』, 『나와 조금 다를 뿐이야』, 『청춘기담』, 『거기, 내가 가면 안 돼요?』, 『망나니 공주처럼』 등 50여 권의 책을 펴내며 많은 독자에게 큰 사랑을 받아 왔다. 2020년 한스 크리스티안 안데르센 상 한국 후보로 지명되었다. 최근에는 사진 한 장에 평생의 운명을 걸고 하와이로 떠난 열여덟 살 주인공 버들과 친구들의 삶을 그린 『알로하, 나의 엄마들』을 출간했다.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저는 대부분의 유년기를 시골 할머니 댁에서 보냈습니다. 제 곁에는 늘 할머니의 옛날이야기가 있었지요. 저 또한 오래된 나무, 바위, 고갯길……. 눈에 보이는 모든 것들로 이야기 만드는 것을 즐겼습니다. 초등학교에 입학하면서부터 서울에서 살게 됐을 때 내 일상에서 이야기가 사라졌다는 상실감이 아주 컸습니다. 그때 아버지가 외국 동화책 전집을 사주셨어요. 그 책 속엔 할머니의 옛날이야기보다 더 흥미진진한 이야기가 가득했습니다. 그때부터 저는 친구들과의 놀이보다 책 읽는 것을 더 재미있어하는 아이가 되었지요.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카프카가 책은 우리 안의 얼어붙은 바다를 깨부수는 도끼여야 한다고 했던가요. 재미나 정보를 얻기 위해서 읽을 때도 좋지만 내 안의 굳어있는 무언가를 깨트리는 글을 읽을 때 책 읽는 즐거움과 의미를 느낍니다. 사고의 지평이 확장된 자리에서 창작의 영감이 피어나니까요.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다음 작품을 준비 중인데요. 사할린과 러시아가 주요 무대가 될 것 같아요. 그와 관련한 책과 논문들을 보고 있습니다. 『유라시아 신화여행』(아모르문디, 2018)과 『조선인과 아이누 민족의 역사적 유대』(어문학사, 2019)도 그중 한 권이기에 조만간 읽을 계획입니다.

 

최근작 『알로하, 나의 엄마들』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알로하, 나의 엄마들』은 100여 년 전, 하와이 사탕수수밭 노동자들과 사진결혼을 했던 ‘사진신부’들의 이야기입니다. 사진 한 장에 운명을 걸고 낯선 땅으로 떠났던 그들은 선구자이며 개척자였습니다. 그분들은 끝없이 밀어닥치는 인생의 파도를 아프게, 기쁘게, 뜨겁게 뛰어넘으며 살아냈지요. 이 책을 읽고 자신의 개인적인 아픔이나 ‘코로나19’의 위기를 견디는 데 위로가 되고 힘이 됐다는 독자들의 평에서 저 또한 큰 힘을 받았습니다. 『알로하, 나의 엄마들』이 우리만의 이야기를 뛰어넘어 우리 곁에 있는 이주노동자, 결혼 이주민 여성들의 삶도 돌아보는 계기가 되었으면 합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0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