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한미화의 서재 출판인

한미화 어린이책 평론가는 웅진출판과 한국출판마케팅연구소 등에서 일하며 25년간 어린이책을 다루어왔다. 독서운동가, 사서, 현직 교사들 사이에서 ‘책으로 아이와 소통하는 법을 가장 잘 아는 어린이책 전문가’로 손꼽힌다. <한겨레>에 ‘한미화의 어린이책 스테디셀러’를 연재 중이며, 교육지원청, 도서관 등에서 학부모, 사서, 교사를 대상으로 독서교육 강의를 하고 있다. 저서로는 『아홉 살 독서 수업』, 『아이를 읽는다는 것』 , 『이토록 어여쁜 그림책』 등이 있다.

책의 재미를 느낀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언제 처음 책이 재미있었나요” 하는 질문은 제가 잘하는 말입니다. 저는 이 물음을 한 사람이 어떻게 독서가가 되는지 그 계기를 더듬어보곤 합니다. 그동안 이 질문을 통해 찾은 공통분모는 독서가는 초등 중학년 무렵 ‘스스로 만난 책에서 재미를 발견한다’  정도로 요약할 수 있습니다. 저 역시 초등학교 4학년 무렵 학급문고에서 우연히 계림문고 중 한 권을 손에 집었습니다. 제목은 ‘셜록 호움즈’였습니다. 앞 몇 장이 찢어져 있었다는 것도, 자극적이고 으스한 분위기하며 호움즈의 추리가 멋져 보여 흉내를 내었다는 것도 기억납니다. 이 책으로 읽기의 재미에 눈을 뜨게 된 것이지요. 저는 이런 ‘자발적으로 눈을 뜨는 경험’이 독서에서 소중하다고 생각합니다.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사람들은 저마다 오랫동안 자신에게 맞는 삶의 방식을 만들고 그에 맞추어 살아갑니다. 어떤 것이 옳고그르다의 문제가 아니라 서로 다를 뿐입니다. 저는 혼자 있는 고요한 시간으로 충전합니다. 외부를 향해 발신하고 나면 어김없이 충전의 시간이 필요합니다. 충전은 지식의 충전일 수도 있고, 감정의 충전일 수도 있습니다. 책을 읽을 때 저는 가장 충만하다고 느낍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책을 읽고 소개하는 일이 저의 직업입니다. 오랫동안 문학부터 요리책까지 많은 분야의 책들을 살펴왔습니다. 그중에서 가장 좋아하는 분야는 그림책과 어린이문학입니다. 어린이의 마음으로 느낀 이야기, 어린이의 눈으로 본 세상 이야기에 오랫동안 매혹되어 있습니다. 어른이 되었지만 여전히 미성숙한 존재에게 그 근원을 탐구하는 마법을 부려 주기 때문입니다. 어린이책을 통해 어린 시절을 복기합니다. 나의 미성숙함을 아프게 자각합니다. 이 관심사가 뇌과학, 심리학, 옛이야기 등 다양한 분야로 저를 이끌고 가곤 합니다.

최근 출간된  『아홉 살 독서 수업』  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으시다면요?

『아홉 살 독서 수업』 은 이제 막 글을 배운 7-9세 어린이들의 읽기를 다룬 책입니다. 우리는 늘 독서를 공부와 연결 지어 말합니다. 책을 읽어야 공부를 잘하고 좋은 대학에 간다는 논리입니다. 저학년 무렵부터 읽기의 재미를 느껴 꾸준히 읽어나간 아이라면 12살 무렵 즈음이면 고급한 독자가 됩니다. 공부에서 가장 중요한 어휘력, 문해력, 집중력 등이 갖춰진 아이가 학과 공부를 잘할 확률도 높습니다.

하지만 우리는 시작부터 공부를 위해 독서를 강요합니다. 강요 속에서 독서가는 탄생하지 않습니다. 도리어 독서를 숙제로 여기고 손을 놓아버립니다. 고급한 독자가 되려면 오랜 시간 꾸준하게 읽는 훈련이 필요합니다. 그러자면 적어도 이제 막 스스로 읽기를 시작한 초등 저학년 시기에 읽기가 재미있다고 느낄 수 있도록 도와주어야 합니다.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0 YES24.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