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널예스

예스24

명사의 서재

정문정의 서재 작가

50만 부 베스트셀러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의 저자 정문정 작가. 최근에는 신작 『더 좋은 곳으로 가자』를 통해, 한 단계 성장해나가는 데 필요한 생활밀착형 매뉴얼을 전했다. 『빅이슈』  『언유주얼』 『포포포 매거진』  , 브런치 등 다양한 매체에 칼럼을 기고했으며, <세상을 바꾸는 시간, 15분>, <배워서 남줄랩>, <잠깐만 캠페인>, <열정 같은 소리> 등 다수의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이성으로 비관하되 의지로 낙관하라”는 안토니오 그람시의 말을 지침으로 삼고 있다. 막막한 순간에 누군가 내게 해주었더라면 좋았을 말들을 모으고 쓴다.


책의 재미를 느꼈던 때는 언제부터였나요? 

어릴 때 인기가 많았다면 책을 별로 읽지 않았을 것 같아요. 지금 생각하면 우스운데, 초등학교 4학년 때 ‘사람은 왜 태어났으며 왜 죽는 걸까?’를 고민했던 기억이 나요. 그런 식의 생각에 골몰해 있는데다 앞머리를 길러서 눈을 거의 가리고 다니며 침울하게 있으니 있던 친구도 도망가버리죠. 독서중인 아이 주변에는 바깥과 단절되는 얇은 막이 생기니까 더더욱 친구가 오지 않고... 또 책 속 저자들과 대화하는데 익숙해지면 또래와의 대화는 너무 시시하게 느껴지고... (다독의 입장에서 보면 선순환인데 인간관계의 입장에서 보면 악순환...) 외로워서 책을 읽는데 책을 읽다 보면 현실이 더욱 외로워지는 이상한 순환 속에서 게걸스럽게 책을 읽었던 것 같습니다. 하지만 책에 빠져 있는 순간만큼은 누구든 되어볼 수 있고 마음껏 상상해볼 수 있으니까 자유롭다고 느꼈어요. 

책 읽는 시간은 작가님께 왜 소중한가요?

책을 읽는 건, 그걸 쓴 저자와 대화하는 경험 그 자체라고 생각하는데요. 심지어 책은 저자가 최소 1년 이상 고민한 걸 압축해서 내놓은 거잖아요. 그 정수를 나는 몇 시간 만에 밥값 정도만 내고 얻어가는 거니까 효율성의 관점에서 보더라도 독보적이라고 생각해요. 실제로 만나서 대화한대도 듣기 힘든 경험과 생각을 편하게 접할 수 있지요. 이해가 안 되는 부분이 있으면 몇 번이든 다시 읽어볼 수 있고, 읽다가 쉴 수 있고 밑줄도 긋고 인상적인 문장을 휴대폰으로 찍어두기도 하면서 느긋하게 저자의 생각을 흡수하고 응용하고 질문할 수 있는데요. 이처럼 밀도 있는 대화를 주변 사람들과는 하기 힘든데 책을 통하면 치열하게 저자의 논리나 경험을 따라가며 배우면서도 아주 친근한 기분이 들어요. 이런 즐거움은 다른 걸로는 대체가 안 되는 것 같습니다. 

요즘 작가님의 관심사는 무엇이며 그 관심사와 관계하여 읽을 계획인 책이 있나요?

2019~2020년 사이에는 가난과 계급, 불공정이 화두였기에 관련된 책을 많이 읽었고 특히 벨 훅스의 『벨 훅스, 계급에 대해 말하지 않기』를 읽다가 훌쩍훌쩍 울었습니다. 나도 꼭 이런 글을 써야지 다짐했고요(관계자님이 보신다면 절판된 이 책을 제발 다시 내주시길 탄원합니다). 최근엔 육아와 교육, 부모됨에 관심이 많아서 ‘룽잉타이 인생 3부작’ 세 권을 인상 깊게 읽었고요. 유유출판사에서 낸 『부모가 되어가는 중입니다』, 『발도로프 공부법 강의』 , 『독자 기르는 법』  을 막 읽기 시작했어요. 동시에 여러 권을 펼쳐두고 읽는 편이거든요. 

최근작과 관련하여, 독자들에게 하고 싶으신 말씀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전작 『무례한 사람에게 웃으며 대처하는 법』에서 했던 질문이 ‘무례한 세상 속에서 나를 어떻게 지킬 수 있을까?’였다면 이번에 새로 낸 책 『더 좋은 곳으로 가자』는 ‘무례한 세상 속에서 나를 어떻게 키워나갈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서 시작되었어요. 상처를 받던 때를 지나서 상처를 주게 되고, 아는 것이 많아지는 만큼 두려워서 포기하고 싶어지는 어른들에게 덜 지치고 오래가는 생활의 요령에 대해 말해주고 싶었어요. 제 이야기가 정답은 아니겠지만 누군가에게는 최소한 책 속에서 자기와 비슷한 고민을 마주하는 것만으로도 위로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희망을 갖는 것이 까마득하게 느껴지는 시기이지만, 함께 더 좋은 곳으로 갈 수 있다는 믿음을 끝내 버리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자주 멈춰 서서 울게 되겠지만, 울면서도 걷는 걸 포기하지만 않는다면 어느새 믿을 수 없을 만큼 멀리 온 자신을 발견하게 될 거예요. 

인상 깊은 책을 고르는 건 항상 너무 어려워서 이번에는 선정 기준을 좁혀봤습니다. 1. 이걸 핑계로 감사편지를 전할 수 있는 분의 책을 고르자. 2. 이 편지가 우연히라도 닿으려면 생존해 계시는 한국 작가를 대상으로 하자. 3. 내신 책을 빠짐없이 읽어본 사람을 대상으로 하자, 라는 기준으로요. (저 혼자) 내적 친밀감이 깊은 분 위주로 쓰다보니 너무 팬레터 같기도 하네요. 

명사의 추천

서재를 친구와 공유하세요!

페이스북 트위터 미투데이

Copyright ⓒ 2021 YES24. All Rights Reserved.